•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바마 행정부 백악관 비서실장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한국 등 동맹 관계 강화”

오바마 행정부 백악관 비서실장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한국 등 동맹 관계 강화”

기사승인 2020. 11. 20. 0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맥도너 전 백악관 비서실장 "바이든, 문 대통령과 통화, 동맹 관계 강화 의지"
"바이든 취임 초 코로나19, 경제 집중...내각이 동맹 강화 담당"
데니스 맥도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한국 등 주요 동맹과의 관계 강화를 위해 매일 노력할 것이라고 데니스 맥도너 전 백악관 비서실장이 19일(현지시간)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화상 세미나에서 말했다./사진=CSIS 화상 세미나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한국 등 주요 동맹과의 관계 강화를 위해 매일 노력할 것이라고 데니스 맥도너 전 백악관 비서실장이 19일(현지시간) 전망했다.

맥도너 전 실장은 이날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화상 세미나에서 이같이 말하고 바이든 당선인이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하는 등 한국을 비롯한 동맹들과의 관계 강화 의지를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이든 당선인이 한국 대통령과의 통화를 우선순위에 두려 했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그것은 매우 중요한 신호”라고 의미 부여했다.

맥도너 전 실장은 바이든 당선인 취임 초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우리에게는 워싱턴의 의제에 자신들을 올리려고 시도하는 적들과 경쟁자들이 있다”며 그들이 의제를 설정하고 좌지우지할 수 없도록 하기 위해 경험이 풍부한 전문 인력의 규범에 따른 노력과 함께 행정부 전체의 조율이 필요하며 동맹국과도 명확하게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맥도너 전 실장은 버락 오바마 2기 행정부 시절인 2013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마지막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냈다.

다만 맥도너 전 실장은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초기에는 국내 현안에 대응하느라 외교 정책이 우선순위가 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직접 챙기지 못해도 “내각을 통해 이 의제를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초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경제 문제를 주로 다룰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그가 내각에 동맹들에 대한 그의 약속을 실현하도록 하고 미국의 우선순위를 재부여하고 재활성화하도록 지시하는 건 매일 그의 의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