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대사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곧 결정”

일본 대사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곧 결정”

기사승인 2020. 11. 20. 16: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한일본대사관 20일 "오염수 방류 시 주변국과 모니터링"
"방류 시점 조만간 결정... 연내 가능성도"
오염수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운동연합 소속회원들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를 위한 일본산 수산물 ‘안먹겠다’ 캠페인 시작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오염수를 연내 방류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일본은 오염수 배출 방식 결정 자체를 ‘주권’ 문제라고 분명히 하며, 결정된 후에야 해양 환경 모니터링 방안에 협의하겠다는 입장이다.

주한일본대사관 관계자는 20일 종로구 대사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정부와 함께 오염수 방출 전후 과정을 검증하고 투명하게 공개할 의향에 대해 “모니터링에 관심이 있으면 모든 정보를 공개하도록 돼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적절한 모니터링 방법에 대해서도 강구하고 한국이나 주변국과 협의를 통해서 방식을 제공하는 방법을 택할 것 같다”며 “(다만 주변국이) 실제 모니터링에 어떻게 관여할지 구체적인 방법이 결정되지는 않았다. 한국 정부의 방침은 충분히 인식하고 있고 성실히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 제거설비’(ALPS·알프스)로 정화한 ‘처리수’를 원전 부지 내 탱크에 보관 중이나 오는 2022년 여름께 탱크가 가득 찰 것으로 예상해 바다에 방류하기로 방침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사관 관계자는 “어느 시점에 (방류를) 시작할지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지만 2022년에는 (탱크가) 채워지고 어려운 상황이 된다”며 “2022년 여름쯤을 상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의 바다 방류 결정 시기에 대해서는 “조만간 결정되리라 생각한다”며 “단언할 수는 없지만, 연내일 가능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 당국은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를 오염수 정화과정만으로 제거할 수 없지만, 방사선 영향이 과학적으로 안전한 기준 이하일 것으로 보고있다.

방류 전 주변국 동의를 얻지 않으면 유엔해양법협약 등 국제법에 위반된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위반되지 않는다”며 “국제관행상 발전 과정에서 나오는 물은 해양 방출을 자연스럽게 하고 있다. (한국의) 월성 원전에서도 해양 방출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주한일본대사관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100회 이상의 도쿄 주재 외교단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 매월 1회 외교단에 정례 통보,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경제협력개발기구 원자력기구(OECD NEA)를 비롯한 다양한 국제회의, 정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오염수 상황 등을 국제사회에 알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