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용·산재보험료 환급, 이제 모바일로 신청한다

고용·산재보험료 환급, 이제 모바일로 신청한다

기사승인 2020. 11. 22.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근로복지공단, 26일부터 비대면 환급신청 서비스 전면시행
근로복지공단
사업장이 폐업하거나 회사 소재지가 이전했음에도 불구하고 절차가 복잡하고 번거롭다는 이유로 방치했던 고용·산재보험료 환급을 모바일로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게 된다.

근로복지공단은 22일 KT의 공공알림문자서비스를 활용해 고용·산재보험료 과납금 통지 및 환급을 문자로 안내하고 모바일에서 바로 신청 가능한 ‘모바일 비대면 환급신청 서비스’를 오는 26일부터 전면시행한다고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사업장 폐업·소재지 이전 등으로 통지서를 수령하지 못하거나 신청절차가 번거로워 환급신청을 하지 않는 등의 사유로 찾아가지 않는 고용·산재보험 환급금이 연간 26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근로자들이 잘 찾아가지 않는 1만원 미만의 소액 환급금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 서비스가 시행되면 과납금 통지서를 신속 정확하게 송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별도 서면 신청서 제출 없이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환급신청을 할 수 있게 된다. 특히 모바일 통지 발송 즉시 환급신청서 접수가 가능해 기존 우편 안내문 발송과 비교해 환급금 지급까지 걸리는 시간이 7일 이상 단축되게 된다.

강순희 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사업장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오랫동안 찾아가지 않은 환급금을 적극 안내해 신속하게 돌려드릴 것”이라며 “앞으로도 모바일 환급신청 서비스와 같은 민원편의 제도를 지속 발굴해 고객 중심의 노동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