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행안부, OECD와 디지털정부 국제적 공조 위한 양해각서 체결

행안부, OECD와 디지털정부 국제적 공조 위한 양해각서 체결

기사승인 2020. 11. 22. 1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관님 영상메시지3
행정안전부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디지털정부의 국제적 공조에 나선다./제공=행안부
행정안전부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디지털정부의 국제적 공조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국민이 주도하는 데이터 기반 디지털정부’의 발전을 위한 우리나라와 OECD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안부와 OECD는 앞으로 디지털정부 정책, 공공부문 데이터 활용, 신기술 도입 등을 주제로 공동연구, 국제행사 개최, 전문가 교류, 역량강화 교육과정 운영 등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올해 발표된 OECD 디지털정부 평가에서 종합순위 1위를 달성하는 등 세계적인 디지털 선도국으로 인정받고 있다. OECD는 회원국의 디지털정부 발전과 개발도상국의 디지털정부 추진 지원을 위해 한국과의 협력 확대를 희망해 왔다.

행안부는 지난 2008년부터 OECD 회원국의 디지털정부 관계기관 회의인 ‘OECD E-리더스’에 참여하며, 2018년에는 E-리더스 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하는 등 OECD 회원국과의 디지털정부 분야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특히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협력사업 발굴, 초청연수 과정 운영, 사절단 파견 등 다양한 국제협력을 추진했다.

행안부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코로나19로 인해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국제사회의 디지털 전환을 OECD와 함께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양해각서 체결은 20일 화상회의로 개최된 OECD 공공행정위원회에서 공표됐으며 양측 대표 서명은 서면으로 진행된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디지털정부의 발전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줄이고 지속가능한 디지털정부를 효율적으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OECD와의 협업을 더욱 강화하고, 한국의 디지털정부 경험을 각국과 공유하는 노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