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지금은 방역에 더 힘 모을 때…거리두기 2단계 기간 최대한 단축해야”

문재인 대통령 “지금은 방역에 더 힘 모을 때…거리두기 2단계 기간 최대한 단축해야”

기사승인 2020. 11. 24. 15: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생경제 다시 어려움, 송구한 마음"
"안전한 수능, 사회 전체의 책임"
"젊은 층 비중 높아, 경각심 당부"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관련해 “더 큰 피해, 더 큰 어려움을 막기 위해서는 다른 길이 없다”며 “하루속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한 번 더 힘을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지금은 방역에 더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고 주가지수가 사상 최고를 기록했으며 경제심리가 살아나고 소비가 느는 등 경기회복의 청신호가 켜지고 있지만, 또 다시 일상의 불편함이 커지고 민생 경제가 어려움을 겪게 돼 매우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이미 국민들께서 연말연시 모임들을 취소하거나 자제하고 방역에 솔선수범하며 동참하고 있다”며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시는 것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9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을 안전하게 치러내는 것은 우리 사회 전체의 책임”이라며 “최선의 길은 이른 시일 안에 코로나 확산세를 꺾는 것이다. 거리두기 2단계 적용 기간을 최대한 단축함으로써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민생 경제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재의 위기도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슬기롭게 극복해낼 수 있다. 정부는 국민을 믿고 방역 태세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코로나 감염은 일상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활동력이 왕성한 젊은 층의 비중이 높은 특징이 있다”며 “국민들의 경각심과 협조 없이는 코로나 확산을 저지하기 어렵다. 철저한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만이 조용한 전파와 확산의 고리를 차단해낼 수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감염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하면 부담과 피해가 더욱 커지게 될 것”이라며 “방역과 경제의 아슬아슬한 균형을 유지하며 양쪽 모두에서 선방하고 있지만 지금은 방역에 더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