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철도, 열차 지연 최소화 대책 마련…승차권 환불·변경 수수료 면제

한국철도, 열차 지연 최소화 대책 마련…승차권 환불·변경 수수료 면제

기사승인 2020. 11. 27. 1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건 코레일4
대전 이상선 기자 = 한국철도는 27일 전국철도노동조합의 태업돌입으로 열차 운행 차질이 예상됨에 따라 고객 불편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우선 가용 가능한 비상대기 열차와 차량정비 지원 인력을 총동원해 지연 발생시 긴급 투입하고, 역 안내 인력을 추가로 투입해 열차 이용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태업 기간 중 열차에 대한 환불(취소), 변경 수수료는 면제 조치하고, 코로나19 방역에 소홀함이 없도록 출·도착역에서 시행하는 객실소독작업에도 인원을 보강할 계획이다.

한국철도는 태업 기간에는 사전에 모바일앱 ‘코레일톡’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열차운행 상황을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다만, 철도고객센터 전화문의는 코레일네트웍스의 파업으로 연결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며 양해를 부탁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철도노조의 태업으로 인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