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이든, 재무장관에 옐런 전 연준의장 지명...경제팀, 여성·유색인 구성

바이든, 재무장관에 옐런 전 연준의장 지명...경제팀, 여성·유색인 구성

기사승인 2020. 12. 01. 06: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옐런 전 연준의장, 차기 행정부 재무장관 지명
재무부 부장관에 첫 흑인, 백악관 예산관리국장에 첫 인도계 유색인종 여성
백악관 경제자문위원장에 첫 흑인여성 지명
옐런 전 연준의장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는 30일(현지시간) 차기 행정부의 재무부 장관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지명했다. 사진은 옐런 전 의장이 지난해 8월 14일 폭스비지니스와 인터뷰를 하는 모습./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는 30일(현지시간) 차기 행정부의 재무부 장관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지명했다.

아울러 월리 아데예모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국제경제 담당 부보좌관을 재무부 부장관에, 니라 탠든 미국진보센터(CAP) 의장을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에, 세실리아 라우스 프린스턴대 교수는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NEC) 위원장에 각각 지명했다.

바이든의 인수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바이든 인수위 경제팀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는 30일(현지시간) 차기 행정부의 재무부 장관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지명하는 등 경제팀 인선을 발표했다./사진=바이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옐런 전 의장이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미국 역사상 첫 여성 재무부 장관이 된다. 아울러 미 중앙은행인 연준 의장과 NEC 위원장을 지낸 그가 재무장관이 되면 미 경제정책을 결정하는 주요 요직을 모두 역임,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최초의 인물이 된다.

탠든 의장은 인도계 미국인으로 첫 유색인종 여성이자 남아시아 출신 OMB 국장이 된다. 라우스 교수도 첫 흑인 여성 NEC 위원장이 된다. 나이지리아에서 이민 온 아데예모 전 부보좌관도 첫 흑인 재무부 부장관 지명자에 이름을 올렸다.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팀 주요 요직이 여성과 유색인종으로 채워진 셈이다.

Biden Staff
인도계인 니라 탠든 미국진보센터(CAP) 의장이 2014년 11월 10일(현지시간) 미 뉴저지주 뉴어크의 뉴저지공대(NJIT)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옐런 전 의장은 빌 클린턴 행정부 때인 1997~1999년 NEC 위원장을 지냈고, 2004년부터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 총재를 맡아 통화·금융 정책에 관여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인 2010년 연준 부의장으로 발탁된 후 2013년 10월 여성 최초로 연준 의장에 지명됐다. 연준 부의장이 의장이 된 것도 그가 처음이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연임 재가를 받지 못해 40여년 만에 처음으로 단임한 연준 의장이라는 기록도 갖고 있다.

이번 지명은 다양한 경력을 가진 옐런 전 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에 빠진 미국 경제를 살릴 구원투수로 적합하다는 바이든 후보 측의 판단이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시장친화적인 인물로 비둘기파로 평가받는 그가 공화당이 다수당이 될 가능성이 큰 상원의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는 데 유리하고, 바이든 행정부 등장에 긴장하고 있는 월가를 진정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본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그가 최근 탄소배출세 도입을 주장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목소리를 냈다는 점에서 민주당 내 진보 진영의 반발도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후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통제 작업에 착수한 상황에서 이 팀은 이번 경제 위기 기간에 미국민에게 즉각적인 경제 구제를 전달하고, 우리 경제를 어느 때보다 잘 재건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이 팀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을 지역사회를 돕고, 우리 경제의 구조적인 불평등을 해결할, 존경받고 검증된 획기적인 공직자들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들은 모든 미국인이 그들의 일에 대한 공정한 이익(return)과 성공할 수 있는 동등한 기회를 누리고, 우리의 비즈니스가 번창하며 전 세계와의 경쟁에서 이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끊임없이 일할 것”이라며 “이 팀은 (다양성 측면에서) 미국처럼 보이고, 목적의 진지함, 최고 수준의 역량, 그리고 미국의 약속에 대한 확보한 신념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