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신고 지난달 28일 이후 추가없이 총 108명 “인과성없어”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신고 지난달 28일 이후 추가없이 총 108명 “인과성없어”

기사승인 2020. 12. 05.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0대 이상 81.5%, 접종 후 24시간 내 사망 19명
발열·국소반응 등 이상 반응 신고는 2017건…인과성 확인 안 돼
보건당국은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108명 모두 독감 백신 접종과 사망 사이에 인과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지난달 28일 이후 추가 사망 신고자는 없었다.

5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20∼2021 절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시작한 이후 이날 0시까지 백신 접종 후 며칠 이내에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사례는 총 108명으로, 일주일 전인 지난달 28일 0시까지 신고된 수치와 동일하다.

질병청은 전날 열린 피해조사반 신속대응 회의에서 추가 사망 사례 1건에 대해 검토했으나, 앞선 107건과 마찬가지로 사망과 백신 접종과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결론내렸다. 현재까지 신고된 사망자 가운데 81.5%(88명)는 70세 이상이며, 80대 이상이 48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70대 40명, 60대와 60대 미만이 각 10명이다. 접종 후 사망까지 걸린 시간은 48시간 이상이 68명(63.0%)이고, 24시간 미만이 19명(17.6%)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서는 약 1천355만 건의 유·무료 독감 예방접종이 이뤄졌다. 국가 무료 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6개월∼만 12세, 임신부, 만 13∼18세, 만 62세 이상, 장애인연금·수당 및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 총 1958만6225명 가운데 1355만7611건의 접종이 시행돼 접종률은 69.2%다.

올해 독감 백신을 맞고 발열, 국소 반응 등 이상 반응이 있다고 신고한 건수는 이날 0시 기준으로 2017건이며, 이 가운데 접종과 인과성이 확인된 건은 없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국가예방접종 사업대상자 중 현재까지 접종을 하지 않은 분들은 오는 31일까지 접종을 마쳐달라”고 당부했다. 단 임신부나 2회 접종자, 장애인 연금·수당·의료급여수급권자 등은 내년 4월 30일까지 접종받을 수 있다고 질병청은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