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은희 “안철수, 서울시장 다 된듯 대권 행보…서울시민의 삶은 뒷전”

조은희 “안철수, 서울시장 다 된듯 대권 행보…서울시민의 삶은 뒷전”

기사승인 2021. 01. 13. 1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1201_145244477
조은희 서초구청장 / 서초구 제공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1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벌써 서울시장이 다 된 듯 대권 행보를 하는 것으로 비친다”고 비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조 구청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안 대표의 최근 행보를 보면 서울시민은 보이지 않는다”며 “대선에 나오셨느냐. 서울 시민의 삶은 뒷전이냐”고 따져물었다.

조 구청장은 “서울시장 자리를 차기 대선으로 가는 지름길로 여기는 영악한 야심가가 꿰찰 때, 인기몰이를 위해 과속행정을 하게 되고, 결국 ‘야심’에 희생되는 것은 서울시민의 삶”이라며 우려했다.

조 구청장은 “안 후보님의 최근 행보를 보면 너무 업(UP)되셨다. 벌써 시장이 다 된 듯이 대권 행보를 하는 것으로 비쳐진다”면서 “변한 줄 알았는데, 번번이 시민과 국민을 실망시킨 ‘과거의 안철수’ 그대로인 것만 같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가 최근 대구와 부산을 방문하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를 만난 것을 언급한 뒤 조 구청장은 “천만 서울시민의 삶과 문제 해결과는 전혀 동떨어진 행보를 하고있다”고 지적했다.

조 구청장은 “야권 단일후보 선출이 야권 승리의 첫걸음이다. 그러나 그 한 가운데에는 천만 서울시민의 삶이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시민은 ‘대권병’에 걸린 중앙 정치인보다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인물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