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결혼식 주례 돌발요청 20대 부부와 약속 지켜

정세균 총리, 결혼식 주례 돌발요청 20대 부부와 약속 지켜

기사승인 2021. 01. 17.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총리, 20대 부부 결혼식 '깜짝주례'
사진 =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정세균 총리가 자신에게 결혼식 주례를 돌발 요청했던 20대 부부와의 약속을 지켰다.

정 총리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깜짝 주례를 섰다”며 결혼식 주례 사진을 올렸다.

정 총리는 “엄중한 코로나 상황에서 총리가 무슨 주례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다”며 지난해 10월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 때의 사연을 소개했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이 20대 부부는 정 총리에게 “인상이 너무 인자해 주례 선생님으로 꼭 모시고 싶다”고 부탁했고, 정 총리는 갑작스런 부탁에도 “그러겠다”며 이를 수락했다.

정 총리는 “어려운 상황에서 결혼을 하게 된 신랑 신부가 고맙고 대견해 선뜻 그러겠노라고 약속했다”며 “오늘이 바로 그 약속을 지키게 된 날”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두 청년이 이제 사랑이란 이름으로 하나가 됐다”며 “새로운 출발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날에 행복이 가득하길 진심으로 빈다”고 응원했다.

정 총리는 “사노라면 부부가 행복하게 살기 위해 지켜야 할 것들이 있더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어려울 때 서로 힘이 되고, 문제가 생기면 충분한 대화로 푸는 것이 비결 아닌 비결”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