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아트센터, 이동노동자를 위한 ‘강추위 쉼터’ 운영

경기아트센터, 이동노동자를 위한 ‘강추위 쉼터’ 운영

기사승인 2021. 01. 18. 15: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기아트센터 우체국 집배원, 택배기사 등 이동노동자를 위한 '강추위 쉼터' 운영
따뜻한 휴식 공간과 핫팩, 온음료 등 제공
아트센터 이동노동자 강추위쉼터
아트센터가 이동노동자를 위한 ‘강추위 쉼터’를 운영하고 있다./제공 = 아트센터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아트센터는 오는 3월 5일까지 우체국 집배원, 택배 및 퀵서비스 기사, 대리기사 등 이동노동자를 위한‘강추위 쉼터’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강추위 쉼터’는 고객서비스 향상 정책 일환으로, 이동하며 일하는 노동자들이 동절기 혹한의 날씨에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했던 근무 환경을 개선을 돕기 위한 사업이다.

이동노동자의 편의를 위해 경기아트센터의 도움관 1층 인포샵과 당직실을 간이 쉼터로 지정하고, 무료로 따뜻한 음료와 핫팩 등의 방한용품을 상시 제공한다.

또한, 쉼터 내에 경기아트센터 정기간행물과 문화예술 잡지를 비치함으로써 문화 사각지대에 놓이기 쉬운 이동노동자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아트센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쉼터 공간의 정기 소독과 수시 환기를 진행하며, 모든 쉼터 이용자의 출입명부 작성과 체온 측정을 통해 안전한 휴식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쉼터 이용 노동자는 마스크착용, 명부작성 동의 등 운영수칙을 지켜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