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진욱 “고위공직자 비리 성역없이 수사하겠다”

김진욱 “고위공직자 비리 성역없이 수사하겠다”

기사승인 2021. 01. 19.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일 김진욱 공수처장 인사청문회
"초대 공수처장, 초석 놓는 중요한 자리"
"선진수사기구 전범…견제·균형 헌법 원리 실현"
"다양한 경력·배경 가진 유능한 인재 선발"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철저히 지키고 고위공직자 비리를 성역없이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초대 공수처장은 공수처가 국민의 신뢰를 받고 헌정질서에 단단히 뿌리를 내려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초석을 놓는 중요한 자리”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가 국민의 신뢰를 받는 선진수사기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위공직자 범죄는 대상을 막론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공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공수처 출범에 대해 “건국 이래 지난 수십 년간 검찰이 수사권과 기소권을 독점해온 체제를 허물고 형사사법시스템의 전환을 가져오는 헌정사적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김 후보자는 인권친화적 수사체계 확립을 약속했다. 그는 “헌법상 적법절차원칙에 따른 인권친화적인 수사체계를 확립하겠다”며 “실체적 진실 발견에 최선을 다하면서도 인권을 침해하지 않도록 헌법원칙에 따른 품격 있고 절제된 수사를 공수처의 원칙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국민 믿음을 얻기 위한 노력도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수사권·기소권 운용의 모범이 되는 제도를 마련하고, 다른 기관과도 협력하겠다”며 “공수처가 선진수사기구의 전범이 되도록 해 국민의 신뢰를 얻고, 그 신뢰를 바탕으로 다른 기관과 협력하고 발전하면서 견제와 균형의 헌법 원리가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공수처 출범 즉시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 절차를 마련해 다양한 경력과 배경을 가진 유능한 인재들을 선발하겠다”며 “조직 내부에서도 견제와 균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직제를 만들고 수사절차를 운영하며, 자유로운 내부 소통을 위한 수평적 조직문화도 구현하겠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