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정애 “가습기살균제, 필요하면 문제 성분 추가 실험 진행”

한정애 “가습기살균제, 필요하면 문제 성분 추가 실험 진행”

기사승인 2021. 01. 20.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변하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최근 법원에서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이 가습기 살균제를 판매한 혐의로 넘겨진 1심 재판에서 무죄 선고를 받은 것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문제 성분에 대한 추가 실험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해당 화학 물질에 대해 환경부가 애초 인가를 내준 것이 문제가 아닌가 지적된다”는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한 후보자는 “법원의 결정은 존중하지만 피해자의 입장에서는 굉장히 가슴 아픈 일”이라며 “형사재판이어서 좀 더 명료한 인과관계를 요구하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환경부가 지금까지 제공한 여러 자료로 충분할 것으로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은 것으로 나왔기 때문에 클로로메틸아이소티아졸리논(CMIT)·메틸아이소티아졸리논(MIT)과 관련한 어떤 추가 실험이 필요할지 살펴보고 필요하다면 추가 실험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법원이 환경부의 피해자 등급 판정을 사실상 인정하지 않은 셈이 됐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한 후보자는 “형사재판이다 보니 정부가 피해구제를 좀 더 폭넓게 한 것과 비교해 원인관계를 명확히 따져야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 후보자는 “기존 소형 동물 실험이 아닌 중형 이상의 동물에 대해 동물 실험의 원칙을 지켜가며 실험을 진행해 공소 유지가 제대로 될 수 있도록 보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