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철인왕후’ 김정현, 위기에 빠진 신혜선 구할까…제작진 “화끈한 의기투합 기대”

‘철인왕후’ 김정현, 위기에 빠진 신혜선 구할까…제작진 “화끈한 의기투합 기대”

기사승인 2021. 01. 24.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철인왕후
‘철인왕후’ 김정현이 위기에 빠진 신혜선을 위해 나선다/제공=tvN
‘철인왕후’ 신혜선·김정현에게 짜릿한 설렘 바람이 분다.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측은 24일 아찔한 하룻밤을 지낸 김소용(신혜선)과 철종(김정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에서는 철종을 덮쳤던 사고의 진실이 밝혀졌다. 철종은 왕권을 위해 향로를 폭탄으로 탈바꿈, 목숨을 건 작전을 펼쳤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권력의 중심 대왕대비(배종옥)의 수렴청정에서 벗어났고, 훈련대장 김좌근(김태우)을 파면시킬 수 있었다. 그러나 그들의 화살은 김소용에게로 향했다. 김소용은 살아남기 위해 철종을 감시하라는 제안을 승낙할 수밖에 없었다. 편치 않은 마음에 술을 마신 김소용 앞에 나타난 철종, 두 사람의 깜짝 동침은 안방을 들썩이게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김소용과 철종의 낮과 밤 다른 풍경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거센 입덕부정기를 겪고 있는 두 사람, 서로를 향한 달달한 눈빛과 애틋한 손길이 진심을 전하는 듯하다. 닿을 듯 말 듯 입맞춤 1초 전은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이어진 사진 속, 하룻밤 사이 로맨틱 무드에서 급변한 반전 분위기도 흥미롭다. 자신의 눈앞에 있는 철종의 모습에 당황한 김소용. 이 상황을 모른 채 곤히 잠든 철종의 모습이 궁금증을 더한다.

제작진은 “김소용에게 위기가 찾아온다. 이를 감지한 철종이 김소용 지키기에 나설 것”이라며 “‘노타치’ 커플의 저 세상 밀당부터 화끈한 의기투합까지 다이내믹하게 펼쳐진다”라고 전했다.

한편 ‘철인왕후’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