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라인, 日 미즈호은행과 ‘라인뱅크’ 설립 본격화…2022년 은행 설립

라인, 日 미즈호은행과 ‘라인뱅크’ 설립 본격화…2022년 은행 설립

기사승인 2021. 02. 23.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미지] 라인 공식 로고
라인 주식회사와 주식회사 미즈호 파이낸셜 그룹 산하 라인 파이낸셜 주식회사 및 주식회사 미즈호 은행은 오늘 라인뱅크 설립준비회사에 대한 추가 출자 및 경영 체제 변경에 상호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라인 파이낸셜과 미즈호 은행은 ‘라인’ 연동으로 간편하게 이용 가능한 스마트폰 은행 설립을 위해 필요한 절차를 진행 중이며 관계 당국의 인허가 등을 전제로 2022년 신규 은행 설립을 계획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캐시리스(cashless) 보급 확대 및 디지털 전환(DX) 가속화 등으로 인해 스마트폰 금융 서비스에 대한 다양한 연령대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2019년 5월 출범한 라인뱅크 설립준비회사는 이러한 수요를 반영하는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일본 내 유일한 스마트폰 기반의 ‘주거래 은행’으로서 개발되는 본 뱅크 서비스는 라인 앱에 통합될 예정이며 디지털 세대를 위해 편리함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라인 파이낸셜과 미즈호 은행은 사업 전개를 위한 시스템 변경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라인뱅크 설립준비회사에 총 120억엔(한화 약1,263 억원)의 추가 출자를 실시하게 되며, 이를 통해 라인뱅크 설립준비회사는 총 165억엔(한화 약1,737억원)의 자본 준비금을 확보하게 된다.

또한, 라인 파이낸셜과 미즈호 은행의 연계를 강화하고 동등한 파트너로서의 공동 책무를 증진하고자 경영 체제를 공동 대표 체제로 확립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 대표이사 외에 미즈호 은행 출신의 새로운 공동 대표가 취임하게 될 예정이며, 나머지 이사 및 감사는 라인 파이낸셜이 4 명, 미즈호 은행이 4 명을 선임하여 라인뱅크 설립준비회사의 지배 구조를 더욱 강화한다. 새 공동 대표는 결정이 마무리되는 대로 발표할 계획이다.

라인뱅크 설립준비회사는 월간 이용자 수 8,600만명을 넘어서는 일본 내 라인 사용자 기반과 라인의 간편한 UI 및 UX, 그리고 미즈호 은행이 축적해온 은행 업무의 노하우를 결합해 라인 앱에 연동되는 유니크한 ‘스마트폰 은행’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용자는 은행에 방문하지 않고 언제든지 안전하게 사용할 수있는 주거래 은행 서비스이자 내 손 안의 원스톱 뱅킹 서비스를 통해, 기존 은행 서비스와는 차별화된 새로운 금융 경험을 누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라인 파이낸셜과 미즈호 은행은 사용자 중심의 스마트폰 은행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한편, 안전하고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통해 구현되는 새로운 금융 경험을 창출해갈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