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훈 안보실장 ‘오리발 귀순’에 “군과 안보당국 책임”

서훈 안보실장 ‘오리발 귀순’에 “군과 안보당국 책임”

기사승인 2021. 02. 24. 2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귀순하고자 하는 사람, 데려오는 게 방침"
"한·미 연합훈련, 예년같은 규모 어렵다"
[포토]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국회 운영위 업무보고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24일 북한 남성의 ‘오리발 귀순’ 사건과 관련해 “경계의 허술함으로 인해 국민들이 안심하지 못 하게 해 드린 데 대해 군과 안보당국의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서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이런 일이 반복적으로 생기는 데에는 원인이 있지 않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 실장은 이 남성이 군 초소를 피한 경위에 대해서는 “사살될까봐 그랬다거나 돌려보낼까봐 그랬다는 이야기가 어디에서 흘러나왔는지 모르겠다”며 “날이 밝고, 주변을 확인한 다음에 행동하려 했던 건 아닌가 추정한다”고 말했다.

서 실장은 “북한에서 남쪽에 귀순하고자 하는 사람이 있다면 세계 어디에 가서든 그 사람을 데려오는 게 대한민국의 방침”이라고 했다.

또 서 실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과 관련해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가급적 조기에 포괄적 대북전략을 공동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서 실장은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고 북한이 제8차 당대회를 개최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환경이 변화해 한반도 주변 정세는 어느 때보다 유동적이고 복잡해질 것”이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과 함께 개방적·포용적인 지역 질서를 만들기 위해 유관국과의 대화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서 실장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가야 할 길임을 인식하고, 한반도의 확고한 평화가 유지되는 가운데 우리 국익을 지켜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시작전권 전환 문제와 관련해 서 실장은 “전시작전권을 가급적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환수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며 “한·미 당국 간에 여러 가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 실장은 올해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비상적인 상황에서 예년과 같은 규모의 훈련은 어렵다”며 “실 기동 훈련은 없고, 도상연습으로 진행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참가 규모도 축소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