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4차 재난지원금 다음달 2일 발표…19.5조원 플러스 알파

정부, 4차 재난지원금 다음달 2일 발표…19.5조원 플러스 알파

기사승인 2021. 02. 27. 1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가 다음달 2일 ‘4차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발표한다.

이번 추경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피해 계층 집중지원과 고용 충격에 대응한 일자리 대책 예산 등이 포함된다.

4차 재난지원금 규모는 19조5000억원을 웃돌 예정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김해 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열린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대담에 참석해 “내일이면 긴급재난 지원금에 관한 당정 협의가 마무리된다”며 “과거 3차례 지원금보다 액수가 늘어나게 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꽤 놀랄만한 변화가 있을 것이다”고 했다.

이 대표는 재난지원금을 위한 추경(추가경정예산) 규모가 약 15조원 전후가 될 것이라고 밝히며 “기정예산이라고 원래 편성된 예산에서 세출을 바꿔 끌어다 쓰는 것이 4조원 정도다. 두 가지를 합치면 20조원이 조금 못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회 심의과정에서 조금 더 불어나면 20조원이 넘을 수도 있다”며 “(재난지원금) 규모로는 가장 큰 규모”라고 덧붙였다.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전국 노점상을 지원대상에 포함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상인회에 가입돼있는 노점상이 이번에 지원대상이 됐다. 전국의 4만여 곳의 노점상이 지원금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