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언제든 일본과 마주 앉아 대화 나눌 준비 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 “언제든 일본과 마주 앉아 대화 나눌 준비 돼 있다”

기사승인 2021. 03. 01.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쿄올림픽 성공개최 위해 협력할 것"
"한·일, 남북, 북·일, 북·미 간 대화 기회"
3ㆍ1절 기념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3·1절 102주년을 맞아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역지사지의 자세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가야 할 때”라며 “이웃나라 간의 협력이 지금처럼 중요한 때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올해 열리게 될 도쿄 올림픽은 한·일, 남북, 북·일 간 그리고 북·미 간의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며 “한국은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이 코로나로 타격받은 경제를 회복하고 더 굳건한 협력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질서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에 대해 “때때로 과거의 문제를 미래의 문제와 분리하지 못하고 뒤섞음으로써 미래의 발전에 지장을 초래한다”며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순 없다.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대로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의 협력과 미래발전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양국 협력은 두 나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동북아의 안정과 공동번영에 도움이 되며,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문 대통령은 “우리는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면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며 “과거의 잘못에서 교훈을 얻는 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며 오히려 국제사회에서 존중받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그 불행했던 역사 속에서 가장 극적이었던 순간을 기억하는 날”이라며 “우리는 그 역사를 잊지 못한다. 가해자는 잊을 수 있어도, 피해자는 잊지 못하는 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언제나 피해자 중심주의의 입장에서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