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들 ‘그린뉴딜 유망기업 육성‘ 등 코로나 대응 정책 선호

국민들 ‘그린뉴딜 유망기업 육성‘ 등 코로나 대응 정책 선호

기사승인 2021. 03. 08.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부, '2021년 중소벤처기업부 주요정책 국민참여 이벤트' 개최
중소벤처기업부는 8일 ‘2021년 중소벤처기업부 주요정책 국민참여 이벤트’ 결과를 공개했다.

중기부는 중소·벤처·소상공인 분야 5대 핵심 정책방향과 함께 주요정책을 국민들에게 보다 쉽게 알리기 위해 12개 홍보영상을 제작해 비대면 정책 누리집을 운영했다. 2월 17일부터 3월 2일까지 4만2000명이 누리집을 방문했고 이 중 1만명은 ‘국민참여 최애(최고애정) 정책 선정 이벤트’에 참여하면서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기대하는 정책과 그 이유와 추가 정책 제안,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소상공인들을 향한 따뜻한 응원 글을 남겼다.

기대되는 정책으로 제안한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정책은 현재 코로나와 함께 헤쳐나가는 우리들을 더욱 건강하게 지켜줄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 줄 수 있을거라고 생각해요. 환경은 우리와 공존해야 하는 존재이기에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하는 정책을 응원해요(이○○님,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선택)” “우수한 기술과 능력을 갖췄음에도 국내에 갇혀있는 제품과 회사가 많습니다. 한국 출신 제품들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이 시점에 정부의 지원을 통해 적극적으로 판로를 확보해야 할 것입니다(강○○님, 브랜드K 선택)” 등이다.

한편 소상공인 제품의 온라인 입점을 돕고 판매를 지원하는 웹 예능 콘텐츠 ‘어떰유통’에 출연 중인 방송인 김용명, 백봉기 씨도 이벤트에 참여해 응원 글을 남겼다.

국민들은 2021년 주요 기대되는 정책으로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중소기업 수출을 위한 브랜드 케이(K), 소상공인 사회안전망 확충, 소상공인 디지털화 등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을 꼽았다. 국민들이 제안한 1만건의 귀중한 현장의 목소리는 정책 담당자에게 전달돼 내부검토를 거쳐 (가칭)‘소상공인 구독경제 생태계 구축방안’, (가칭)‘제조창업 활성화 종합대책’ 마련 등 주요대책과 사업에 반영해 현장의 목소리가 정책에 담기도록 할 계획이다.

‘국민참여 최애 정책 이벤트’에 참여한 1만명 중 500여명을 선정해 브랜드 케이(K)와 소상공인 제품 등을 구매해 경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소·벤처·소상공인 현장과의 주기적 소통을 통해 지원정책이 빠른 시기에 현장 안착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현장·소통 중심의 성과점검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