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학생, 이달부터 한달에 두번 채식급식 먹는다

서울 학생, 이달부터 한달에 두번 채식급식 먹는다

기사승인 2021. 04. 08.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교육청, 'SOS! 그린(GREEN) 급식의 날' 운영
한국채식연합 '건강, 동물, 환경 살리는 채식하세요'
한국채식연합, 비건 세상을 위한 시민모임 회원들이 지난달 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채식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
서울시교육청이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먹거리의 미래를 배우고 실천하는 먹거리생태전환교육의 하나로 탄소배출을 줄이는 채식급식을 추진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채식급식 추진을 위한 ‘2021 SOS! 그린(GREEN) 급식 활성화 기본계획’을 수립해 9일부터 각급 학교에서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채식급식은 기후위기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지나친 육식 위주의 식습관을 지양하려는 취지에서 추진되는 것이다. 이번에 수립된 ‘2021 SOS! 그린급식 활성화 기본계획’의 3대 중점과제는 △먹거리 생태 전환 교육과정 기반 구축 △‘그린 급식’ 교육과정 운영 △‘그린급식’ 확산에 따른 지속 가능한 먹거리 생태환경으로의 전환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교육청은 이달부터 서울의 모든 학교에서 월 2회 ‘그린급식의 날’을 운영한다. 일부 학교에서는 ‘그린바(bar)’를 설치해 채식 선택제를 시범 운영한다.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그린급식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교육과정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장학자료집과 교육과정 기반을 구축하고 민관 협력을 통한 채식체험 행사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그린급식은 친환경 무상급식의 10년을 넘어 지속가능한 지구, 공존의 지구로 나아가기 위한 탄소중립 급식 선언”이라며 “앞으로 먹거리생태전환교육 종합계획을 마련해 탄소중립의 가치에서 오래갈 먹거리 급식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