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문재인 대통령에 “정책 방향 완전히 바꾸라는 게 민심”

주호영, 문재인 대통령에 “정책 방향 완전히 바꾸라는 게 민심”

기사승인 2021. 04. 12.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심 겸허히 받아들여야 대통령도 성공"
주호영2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이병화 기자photolbh@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4·7 재보궐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은 정책 방향을 완전히 바꾸라는 요구였다”고 강조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경제정책·안보정책·인사정책 모두 바꿔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주 권한대행은 “이것을 가벼이 여기고 기존 하는 대로 한다든지 그냥 얼버무리고 넘어가면 더 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특히 부동산 정책 등 우리 당의 새로운 제안을 받아들여서 고칠 것은 고치고 가야만 부작용이 최소화될 수 있다”며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대통령도 성공할 수 있고 국민들도 편안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