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재무부, 한·중·일·독·인도 등 11개국 환율 관찰대상국

미 재무부, 한·중·일·독·인도 등 11개국 환율 관찰대상국

기사승인 2021. 04. 17. 09: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재무부, 한중일 등 9개국 환율 관찰대상국 유지
아일랜드·멕시코 관찰대상국에 추가
베트남·스위스, 환율조작국 해제
20210416_201102 미 재무부 환율보고서
미국 재무부는 16일(현지시간) 한국과 중국 등을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유지했다./사진=미 재무부 환율보고서 캡처
미국 재무부는 16일(현지시간) 한국과 중국 등을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유지했다.

미 재무부는 이날 의회에 제출한 환율보고서에서 한국과 중국·일본·독일·이탈리아·싱가포르·태국·말레이시아·인도에 대한 관찰대상국 평가를 유지했다. 아일랜드·멕시코는 새롭게 관찰대상국이 됐다.

베트남과 스위스는 환율조작국에서 해제돼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된 나라는 없어졌다.

미국은 2015년 무역촉진법에 따라 △지난 1년간 200억달러 초과의 현저한 대미 무역 흑자 △국내총생산(GDP)의 2%를 초과하는 상당한 경상수지 흑자 △12개월간 GDP의 2%를 초과하는 외환을 순매수하는 지속적·일방적인 외환시장 개입 등 3개 항목을 기준으로 각국의 환율 정책을 평가한다.

이 세 기준 중 2가지를 충족하면 관찰대상국, 3가지 모두에 해당하면 환율조작국에 준하는 것으로 알려진 심층분석 대상국으로 지정한다.

한국은 대미무역 흑자(250억달러)와 경상수지 흑자(4.6%) 등 2개 부문에서 관찰대상국 기준에 해당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