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포용성 강화한 다자주의 협력해야”

문재인 대통령 “포용성 강화한 다자주의 협력해야”

기사승인 2021. 04. 20.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아오 포럼' 개막식 영상 메시지
"아시아 코로나에 공동대응 해야"
AKR20210420061700001_01_i_P4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 보아오 포럼 연차총회 개막식에서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영상축사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중국에서 정식 개막한 ‘보아오 포럼’에서 “우리는 포용성을 강화한 다자주의 협력을 새로운 시대로 가는 디딤돌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아시아판 다보스 포럼’으로 불리는 2021년 보아오 포럼 연차총회 개막식에서 영상 메시지를 통해 “자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 확산이 당장에는 자국 경제를 지키는 담이 될 수 있겠지만, 결국에는 세계 경제의 회복을 가로막는 장벽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반기문 보아오포럼 이사장 등에게 축하 인사를 전한 뒤 “보아오포럼은 지난 20년,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며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는 ‘구동존이’의 정신을 실천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세계는 어느 누구도 배제하지 않는 아시아의 포용 정신에 주목해왔다”며 “한국 또한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배려와 나눔의 정신을 바탕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시아의 역할과 글로벌 거버넌스 강화 방안을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포용성이 강화된 다자주의 협력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존과 새로운 번영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큰 나라와 작은 나라,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이 서로를 존중하며 동등하게 협력할 때 인류의 미래도 지속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체결한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을 통해 역내 경제 협력의 속도를 높이고, 다자주의에 대한 신뢰 회복과 자유무역 발전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아시아에서부터 코로나에 공동대응 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어떤 나라도 혼자만의 힘으로, 이웃에 대한 배려 없이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다”며 “지난해 출범한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통해 역내 협력을 내실화하고, 아시아가 코로나 극복의 모범을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기부와 같은 다양한 코로나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는 중국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국도 공평한 백신 공급, 원활한 인력 이동, 과감한 재정투자 등 코로나 극복을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녹색 회복’을 위한 공동행동은 매우 시급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아시아 나라들과도 신재생에너지 보급, 해양오염 대응, 물관리 역량 강화를 비롯한 환경 분야 협력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5월 서울에서‘2021 P4G 서울 정상회의’가 열린다”며 “기후위기를 넘어 지속가능한 미래를 여는 장이 될 수 있도록 아시아 국가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문 대통령은 “신기술과 혁신 거버넌스 협력으로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술 발전과 혁신의 대표적 지표는 특허”라며 “특허출원 5대국 중 한·중·일 3개국이 포함될 만큼 아시아는 혁신을 이끌어가고 있다. 아시아 국가 간 협력이 강화된다면 미래를 선도하고 위기에 대응하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국은 디지털 분야 ODA(공적개발원조)를 비롯해 디지털 강국의 경험과 성취를 공유해나갈 것”이라며 “특히 각 나라가 필요한 전문 의료인력, 제조업·IT 기술인력 등 맞춤형 인재양성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