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은행권 2월 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분기말 전 상승 추세

은행권 2월 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분기말 전 상승 추세

기사승인 2021. 04. 22.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업·가계대출 연체율 모두 올라
연체율
금융감독원 제공.
국내은행의 2월 말 기준 연체율이 전달보다 소폭 상승했다. 연체율은 분기 말에 하락했다고 분기 중에는 다시 상승하는 경향이 있는데, 2월 연체율 역시 같은 추세로 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월 말 기준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33%로 전달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0.10%포인트 개선된 수치다.

2월 중 신규 연체 발생액은 1조원으로 전달보다 3000억원 줄어든 반면,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전달과 비슷한 5000억원이다.

이에 대해 금감원 측은 보통 연체율은 분기 말에 하락했다고 다시 상승하는 추세를 보이는데, 상승폭 0.02%포인트도 추세 안에서 움직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대출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43%로 전달보다 0.03%포인트 상승했다. 대기업대출은 0.36%의 연체율은 전달과 비슷했지만, 중기대출은 0.04%포인트 악화된 0.44%였다.

가계대출도 같은 기간 0.01%포인트 상승한 0.22%였다. 주택담보대출은 0.14%로 전달과 유사했지만,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0.03%포인트 오른 0.40%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