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산군, 내포태안선·중부권 동서횡단선 국가철도망 검토사업 반영

예산군, 내포태안선·중부권 동서횡단선 국가철도망 검토사업 반영

기사승인 2021. 04. 22.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선 복선전철 '삽교역 신설'의 교두보 역할로 기대감 높여
예산군, 내포태안선·중부권 동서횡단선
내포~태안선·중부권 동서 횡단선 위치도./제공=예산군
예산 김관태 기자 = 충남 예산군은 국토교통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에서 ‘내포태안선’과 ‘중부권 동서횡단선’ 사업이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됨에 따라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22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한국교통연구원 주최로 열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수립연구’ 공청회를 개최하고 서해안 지역의 새 고속철도 등 중장기 법정계획을 발표했다.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은 우리나라 철도의 장기비전과 전략, 철도 운영 효율화 방안 등을 제시하기 위해 5년마다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중장기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 △삽교역(장항선) △가칭 삽교역(서해선 장래신설역) △서산공항 △서산 △태안 △안흥을 잇는 내포태안선 사업이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됐다.

또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이자 충청, 경북권 12개 시·군이 통과되는 중부권 동서 횡단선(서산~당진~예산~아산~천안~청주~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 역시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됐다.

이번 두 사업의 반영은 황선봉 예산군수와 지역 국회의원, 충남도가 사업 추진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펼친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이번 사업 반영으로 세종 정부청사 앞 집회 및 군의 적극적인 행정력을 동원해 추진해 온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 신설 역시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내포태안선(서해안 내포철도)은 국토 균형 발전과 남북축 중심 교통망 보완해 충남의 미래 발전 동력 마련을 위해 그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대두돼 왔다.

주요 철도망과의 연계를 통한 충남 서해경제권 확장 및 교통복지 증진, 친환경 운행에 따른 충남 서부권 대기질 개선 등의 효과가 있을 전망이며 내포혁신도시 지정에 발맞춘 주요 교통수단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군은 후속 행정절차를 거쳐 6월 국토교통부의 최종 확정 고시를 남겨둔 만큼 남은 기간동안 행정력을 총동원해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황선봉 군수는 “내포태안선과 중부권 동서횡단선이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됨에 따라 온 군민의 염원이던 삽교역사 신설 역시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며 “서해선 복선전철 추진 및 삽교역사 신설을 위해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