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애플과 TSMC, 삼성 보란듯 천문학적 투자 계획 발표

애플과 TSMC, 삼성 보란듯 천문학적 투자 계획 발표

기사승인 2021. 04. 27. 12: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팀 쿡 애플 CEO, 향후 5년간 미국에 4300억달러 투자 발표
"5G·AI 등 차세대 신사업에 투자, 2만개 새 일자리 창출"
TSMC, 중국 난징공장에 28억8700억달러 투입
전세계적 부족 사태 차동차용 반도체 증산
팀쿡
애플은 26일(현지시간) 향후 5년 동안 5세대 무선통신·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 분야에 미국에서만 4300억달러(478조원)를 투자해 2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2019년 3월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애플 스페셜 이벤트’에서 새로운 서비스와 제품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사진=쿠퍼티노 AP=연합뉴스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경쟁하고 있는 미국 정보기술(IT) 기업 애플과 대만 TSMC(대만적체전로제조)가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다.

스마트폰 등에서 삼성전자와 경쟁하고 있는 애플은 26일(현지시간) 향후 5년 동안 5세대 무선통신·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 분야에 미국에서만 4300억달러(478조원)를 투자해 2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했고,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TSMC는 이날 중국에 28억8700억달러(3조2000억원)를 투입해 자동차용 반도체 등을 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팀 쿡 애플 CEO는 이날 성명에서 4300억달러 투자 계획을 밝히면서 “우리는 5G부터 실리콘 엔지니어링·AI까지 차세대 혁신적 신사업에 투자하고, 우리의 모든 일에서 보다 친환경적이고(greener) 공정한 미래를 구축해 가면서 최첨단 분야에서 고용을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투자 계획에는 20개주에서의 수십개의 애플TV 플러스(+) 제조 등 50개주에서 9000개 이상의 공급업체와 기업에 대한 직접 지출과 데이터센터 투자·자본 지출, 그리고 다른 국내 지출이 포함된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애플은 10억달러(1조1000억원)를 투자해 노스캐롤라이나주 롤리-더럼에 새 사옥(캠퍼스)을 짓고 30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TSMC는 중국 난징(南京)의 기존 공장에 새 라인을 설치해 2023년까지 양산 체제를 정비한다며 전 세계적으로 공급이 부족해 공장 가동이 중단되는 사례가 속출하는 자동차용 반도체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전했다.

TSMC가 중국에서 대형 투자에 나서는 것은 2015년 난징공장 설립 발표 이후 처음이다.

닛케이는 TSMC가 난징공장에서 회로 선폭 28나노미터(㎚·10억분의 1m)의 반도체를 증산할 것이라며 새로운 라인에서는 300밀리미터(mm) 웨이퍼 환산으로 월 4만매를 생산하고, 2022년 후반부터 소량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8나노 반도체는 스마트폰용 등으로 생산되는 최첨단 5나노의 수세대 전 기술로 만들어지지만 세계에서 가장 부족한 반도체의 하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장기화하면서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다고 닛케이는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