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춘연 씨네2000 대표 장례 영화인장으로…15일 발인

이춘연 씨네2000 대표 장례 영화인장으로…15일 발인

기사승인 2021. 05. 12. 1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춘연 대표
한국 영화계의 큰 별 이춘연 씨네2000 대표의 장례가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아시아투데이DB
‘영화인들의 맏형’ 이춘연 씨네2000 대표의 장례가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영화수입배급사협회 정상진 대표는 12일 오전 유족과 논의해 이 대표의 장례를 영화인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전했다.

장례위원장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위원장이 맡았으며, 장례 고문으로는 원로배우 신영균·정진우·임권택 감독, 영화제작자 황기성, 배우 손숙이 이름을 올렸다.

또 장례위원으로 강우석·강재규·고영재·권영락·김규리·김두호·김병인·김서형·김세진·김영진·김유진·김인수·명계남·문성근·민규동·민병록·방은진·배창호·봉준호·손예진·신철·안정숙·이병헌·이용관·이은·이장호·이준동·이준익·이창동·유인택·정상진·정윤수·정지영·주진숙·지상학·차승재·채윤희·최재원· 최정화·하정우 등 영화계 선후배들이 함께한다.

1951년 서울 출생으로 중앙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이 대표는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 등을 기획했으며 ‘여고괴담’ 시리즈를 비롯해 ‘미술관 옆 동물원’ 등을 제작했다. 또 영화인회의 이사장,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대표 등을 역임하며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왔다.

지난 11일 오후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회의에 참석한 이 대표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귀가했고, 오후 자택에서 쓰러진 것을 가족이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서울 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됐다. 조문은 12일 오후 5시부터 가능하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을 고려해 직접 방문은 자제해 달라고 장례준비위원회는 당부했다.

영결식은 오는 15일 오전 10시에 치러진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