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 “연내 美 UAM 서비스 법인 설립할 것”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 “연내 美 UAM 서비스 법인 설립할 것”

기사승인 2021. 06. 10.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계최대 시장서 서비스 준비"
전기추진시스템 연말 완료
에어택시 상업화도 가속도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
10일 서울시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된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SSME 2021)에서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제공=한화시스템
도심항공교통(UAM) 시장 선두주자 한화시스템이 연내 미국에 UAM 서비스 법인을 설립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교두보를 확보한다. 또한 UAM 기체의 핵심 기술인 전기추진시스템 개발을 연말까지 완료하고 에어택시 상업화에 한 걸음 더 나아갈 방침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가 10일 서울시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된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SSME 2021) 기조연설을 통해 “한화시스템은 No.1 에어모빌리티 프로바이더로 나아가기 위한 비전을 공유하고자 한다”면서 “올해 가장 큰 계획은 미국에 UAM 서비스 법인을 설립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에 UAM 서비스 법인을 설립하는 이유는 향후 가장 큰 시장인 미국에서 UAM 표준 제정과 서비스를 준비하기 위함”이라며 “한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한 UAM 서비스 사업 추진은 향후 글로벌 시장 서도를 위한 구심 축이 될 것이며, 유럽 및 아시아 등 서비스 사업 확대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1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SSME 2021) 한화시스템 부스에 설치된 에어 모빌리티 기체 ‘버터플라이’ 실물모형. /사진 = 권오철 기자 @konplash
한화시스템은 2019년 7월 UAM 기체 개발 역할을 보유하고 있는 미국의 오버에어(Overair)사와 투자계약을 단행, 국내 최초로 UAM 시장 진출을 공표한 바 있다. 김 대표는 “올해는 지난 2년간 다져왔던 UAM 사업 기반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액션을 취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UAM 기체의 핵심 기술인 전기추진시스템의 개발도 거의 막바지에 이르러 테스트를 앞두고 있으며, 기체 상세설계 및 미국 항공안전청(FAA)과 인증기준 협의도 계획하고 있다”면서 “FAA의 인증기준 협의가 완료되면 마침내 구체적인 인증기반 전기식 수직이착륙기(eVTOL) 개발이 가능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SSME에서 오버에어사와 공동 개발 중인 에어 모빌리티 기체 ‘버터플라이’ 실물모형과 에어택시용 도심공함의 미래 모델을 일반에 공개했다. 김석균 한화시스템 UAM 사업부 상무는 “한화시스템의 버터플라이에는 기체의 수직 이륙과 수평 비행 두 가지 역할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전기추진시스템이 탑재된다”면서 “이는 에어택시 상업 운행을 실현시킬 핵심이며 100% 전기로 구동돼 친환경적”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