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업비트 “4년간 오입금 복구 요청건 93% 처리”

업비트 “4년간 오입금 복구 요청건 93% 처리”

기사승인 2021. 06. 11.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입금
오입금 정의 및 오입금 유형./사진=업비트 제공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는 투자자 보호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4년간 오입금 복구 요청 건의 93%인 2만539건의 오입금을 복구하고 기술력을 동원해 다양한 유형의 오입금 사례에 대응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오입금이란 디지털 자산을 다른 지갑으로 출금할 때 주소를 잘못 입력하거나 네트워크 종류를 잘못 선택하면 발생한다.

업비트 관계자는 “오입금된 디지털 자산은 어떠한 경우에도 업비트 자산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업계 최고 수준의 책임자급 인력 배치 및 회원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오입금 복구 및 예방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량으로 입금 테스트해보고, 해당 디지털 자산의 주소 체계 및 체인(네트워크) 종류를 필수적으로 확인 후 입금하면 오입금 피해를 예방할 수 있으며, 오입금 발생이 우려되는 경우 반드시 출금 거래소의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업비트는 현재 지원하지 않는 오입금도 안전하게 복구할 수 있도록 관련 방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복구 시도 가능 유형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오입금 예방을 위해 △오입금의 유형 및 예방 방법을 알기 쉽게 설명한 콘텐츠를 게시하고 △디지털 자산 입금화면 진입 시 ‘입금 주의 사항 안내’를 매번 확인하도록 팝업을 지속 노출하며 △토큰 마이그레이션으로 인한 컨트랙트 주소 변경, 메인넷 지원 등 특정 디지털 자산의 변동 상항이 발생할 때마다 사전 공지 등을 통해 다양한 안내를 하고 있다.

업비트는 새롭게 발견된 오입금 유형을 투자자들에게 적극 알리고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소통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