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배달 앱 활성화 지원 규정, 소상공인 경제적 부담 완화하겠다

기사승인 2021. 06. 11. 16: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원시의회 최찬민 의원 대표발의
수원시의회 최찬민 의원 대표발의
수원 김주홍 기자 = 수원시의회 최찬민 의원이 대표발의한 ‘수원시 소상공인 지원 및 골목상권 활성화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오는 15일 기획경제위원회 심사를 앞두고 있다.

11일 시의회 따르면 이번 개정안은 소상공인 및 골목상권에 대한 경영 안정을 위해 공공배달 플랫폼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할 수 있으며 공공배달 플랫폼 이용자에게 배달수수료를 지원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이와 함께 지원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경기도 또는 수원시가 출자·출연한 법인 등에게 그 사무를 대행하게 할 수 있도록 했다.

최 의원은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수원시 소상공인을 위해 공공배달 플랫폼 활성화 지원사업의 추진 근거를 마련하고자 개정조례안을 발의하게 됐다”며 “수원에 소재한 4300여 개의 공공배달 앱 가맹점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개정안은 기획경제위원회 심사를 거쳐 오는 22일 제2차 본회의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