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배인혁, 박지훈·강민아 향한 극과극 매력 ‘미워할 수 없네’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배인혁, 박지훈·강민아 향한 극과극 매력 ‘미워할 수 없네’

기사승인 2021. 06. 15.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인혁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배인혁이 독보적 존재감으로 눈길을 끌었다/제공=KBS2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배인혁이 독보적 존재감으로 눈길을 끌었다.

배인혁은 지난 14일 첫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까칠한 냉혈한 속 성실함과 은근한 배려심 가진 남수현을 묵직하게 그려내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명일대학교 경영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인 남수현은 인생에서 돈 버는 것과 학업 외에는 관심이 없어 남들과 선을 긋고 지내는 자발적 ‘아싸로, 여준과(박지훈)과의 커피사고로 시작된 첫 등장부터 까칠한 면모를 한껏 선보였다.

강의 시작에도 자고 있는 수현을 깨우려다 수현의 실수로 커피가 쏟아졌음에도 준은 미안해하고, ​강의가 끝난 후에도 사과를 하고 세탁비를 주는 그에게 수현은 “명일대 ATM답다구요”라고 비꼬며 심드렁히 돌아섰다.

​이후 틈만 나면 친해지려 애쓰는 준의 호의를 무참히 무시한 수현은 “괜찮은 놈으로 보이고 싶은 거 아니고?” “가, 알고 볼 생각 없으니까” “불안합니까? 남들이 다 나를 좋아해야 안심이 되는데, 신경 거슬리는 인간을 만나서” 등 독한 말들을 서슴없이 내뱉었다.

이렇게 존재만으로도 싸늘함을 맴돌게 하는 수현을 차분하고 시니컬한 눈빛으로 열연한 배인혁은 묘한 인간미가 느껴지는 수현의 또 다른 모습을 묵직하게 선보이며 미워할 수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그려냈다​​.

소빈​(강민아)과 새터(새내기배움터) 인솔자로 가게 된 수현은 만취한 후배들을 군말 없이 보살피고, 늦은 밤까지 술병과 재활용 쓰레기 분리수거까지 성실히 도맡아 한 것. ​또 만취 상태에서 말다툼을 하던 준이 친구인 상태(윤정훈 분)의 주먹에 맞고 또 다시 날아오는 주먹에 소빈이 막으려는 찰나에 나타나 상태를 제압하고, 다음 날 준에게 사과할 것을 요청하는 등 선배다운 든든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작년 조별과제 때 자신의 메일을 확인하지 않은 것을 소빈이 궁금해하자, 신경이 쓰인 듯 잠들기 전 메일함을 살펴본 수현은 자신의 실수인 것을 확인하고 “미안합니다. 그 빚, 나중에 기회 생기면 갚겠습니다”며 츤데레 면모를 발산, 수현이라는 인물에 더욱 흥미를 가지게 했다.

한편 배인혁은 ‘멀리서 보면 푸른 봄’과 함께 tvN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계선우 역으로 출연하며 대세다운 행보를 보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