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스피언, 글로벌제조사 헨켈홈케어코리아에 ‘클라우드 EDI’ 공급

인스피언, 글로벌제조사 헨켈홈케어코리아에 ‘클라우드 EDI’ 공급

기사승인 2021. 06. 18.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10618_150628532
빅데이터 기반 보안 솔루션 업체 인스피언은 헨켈홈케어 코리아가 국내 14개 대형 유통사와 세제, 홈케어 제품 등 다양한 제품을 거래하기 위해 인스피언의 클라우드 기반 전자문서시스템인 ‘클라우드 EDI’를 도입했다고 18일 밝혔다.

헨켈은 홈키파, 홈매트, 컴배트, 퍼실(Persil) 등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다양한 세제, 홈케어 제품들을 공급하고 있는 유럽에 기반을 둔 글로벌 제조업체이다.

인스피언은 헨켈홈케어코리아가 인스피언의 ‘클라우드 EDI’ 서비스를 이용해 이마트, 코스트코, 쿠팡 등 국내 유력 14개 유통사 간의 다양한 제품의 주문 및 주문변경 등 핵심 업무에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헨켈홈케어코리아와 국내 14개 대형 유통사들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방식으로 인스피언의 ‘클라우드 EDI’ 서비스를 이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전산시스템에 투자할 필요가 없다. EDI 서비스의 운영을 인스피언이 담당하기 때문에 전산 인프라의 운영, 관리, 유지보수 등에 효율화를 꾀할 수 있다.

헨켈홈케어코리아의 노홍래 디렉터는 “인스피언의 ‘클라우드 EDI’ 서비스를 적용함으로써 국내 14개 대형 유통사들과의 거래에서 주문정보의 자동 수집이 가능해져 업무 프로세스가 개선됐고, 운영에 효율화를 높였을 뿐 아니라 업무의 정확성까지 향상되는 ‘3중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인스피언의 ‘클라우드 EDI’ 서비스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로, 국내외 파트너 기업들과 물류 관련 전자문서교환(EDI)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클라우드 EDI’ 서비스는 X.12를 비롯해 EDIFACT, 로제타넷, VDA 등 다양한 글로벌 EDI 표준을 지원하며 글로벌 기업들이 주로 사용하는 AS2·AS3·AS4, OFTP, SFTP, SOAP, REST 등의 통신 프로토콜도 지원한다.

인스피언이 제공하는 이 같은 기술 표준들은 e베이, 아마존MWS, 애플케어+ API, 애플 EDI, 페이오니아(Payoneer) 등에서도 사용하고 있으며 글로벌 반도체 업체 텍사스인스트루먼트(TI)를 비롯해 맥심, 인피니언, 보쉬, 넥스페리아, 델파이, BMW, 포드, 폴크스바겐, 아우디, 할리데이비슨 등과의 문서교환이 가능하다.

최정규 인스피언 대표이사는 “인스피언의 클라우드 EDI는 해외제조업체들의 국내 유통망 연계시스템 구축에 손쉬운 방법을 제시하고 있으며 시스템 안정성 확보, 보안성 향상, 비용 절감, 운영의 효율화, 업무의 정확도·속도 향상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