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부동산 전수조사 지연 국민의힘 비판…“차라리 가족맛집 공개하라”

정세균, 부동산 전수조사 지연 국민의힘 비판…“차라리 가족맛집 공개하라”

기사승인 2021. 06. 22.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세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세균 전 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2일 국민권익위원회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한 국민의힘에 대해 “감사원 조사로 국민을 우롱하더니 이번에는 무늬만 조사인 대국민 기만극을 벌이고 있다”며 공개 비판에 나섰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어제 21일 권익위는 국민의힘이 부동산 전수조사를 요청하면서 필수서류인 전수조사용 가족 정보제공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아 조사가 어렵다고 발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지난 3월 30일, 주호영 전 원내대표는 권익위에서 민주당 의원들을 조사해 무엇을 찾아내면 우리도 기꺼이 조사받겠다고 호언장담했다”며 “이후 감사 권한도 없는 감사원 조사를 꺼내놓고 어물쩍 넘기려다 국민의 비판에 직면하자 다시 권익위 조사를 결단했다”고 했다

정 전 총리는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차라리 권익위에 의원들 전수 ‘가족 맛집 정보’를 공개하는 건 어떠냐”며 비꼬았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부동산 투기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을 제명한 뒤 화살을 국민의힘으로 돌려 ‘국회의원과 가족의 부동산거래 조사’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에 대해 “시간끌기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우병우·김기춘 법꾸라지 전통을 이은 당이라는 걸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