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오싹한 조선괴담소’ 오픈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오싹한 조선괴담소’ 오픈

기사승인 2021. 07. 22.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월드
오싹한 조선괴담소/ 롯데월드 제공
롯데월드 민속박물관이 호러 콘텐츠 ‘오싹한 조선괴담소’를 오픈하고 8월 말까지 운영한다.

오싹한 조선괴담소는 조선시대에 떠돌던 괴담을 현장감 있게 재현한 공간이다. 붉은 달 포토존, 조선시대 악귀인 ‘독각귀’ 관련 영상, 폐가 등을 배경으로 간담 서늘한 사진을 남길 수 있도록 꾸며졌다. 특히 붉은 달 포토존는 지름 2m 크기의 대형 붉은 달이 설치됐다.

독각귀와 관련한 콘텐츠도 눈길을 끈다. 독각귀는 외다리 귀신이다. 심한 비린내를 풍기고 한 다리로 ‘콩콩~’ 뛰어다니면서 사람들에게 병을 옮기는 귀신으로 전한다. ‘귀족의 집’은 독각귀를 모티브로 꾸며졌다. 붉은 조명 아래 공포스럽게 서 있는 독각귀와 거꾸로 매달려 소리를 지르는 해골 등을 만날 수 있다. ‘독각귀’라고 쓰인 네온조명을 배경으로 하얀 소복을 입은 ‘처녀귀신’과 함께 사진촬영을 할 수 있는 포토존도 마련됐다. ‘조선괴담 독각귀’ 영상도 상영된다.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원덕문 옆에는 ‘형벌 체험존’도 조성됐다. 조선시대의 대표적 형벌인 곤장, 주리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