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컨콜] 포스코 “2030년 글로벌 조강 생산 6000만톤 목표… 국내 증산 없다”

[컨콜] 포스코 “2030년 글로벌 조강 생산 6000만톤 목표… 국내 증산 없다”

기사승인 2021. 07. 22. 11: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스코는 22일 올해 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2030년까지 글로벌 조강 생산능력 6000만톤 구축을 목표로 하겠다고”고 밝혔다.

이어 “성장시장 투자 확대와 성숙시장 안정화를 통해 글로벌 톱 티어 위상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탄소중립 때문에 국내에서는 증산 계획이 없다. 인도와 인도네시아, 북미에서 전기로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생산능력 6000만톤 구축에 드는 투자비는 107억불로 추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