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국민 88% 지원금’ 비판 이재명에 “거짓 선동”

정세균, ‘국민 88% 지원금’ 비판 이재명에 “거짓 선동”

기사승인 2021. 07. 25. 1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丁 "평소 억강부약 지론과 상충"
'조삼모사·국민기만' 등 수위 높은 비판 쏟아내
정세균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이 열반한 22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분향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5일 국민 88%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을 비판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결코 거짓 선동으로는 국가를 이끌어갈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지사는 평소 억강부약(강자의 욕망을 절제시키고 약자의 삶을 보듬는다)을 말했는데, 약자들에게 두툼하게 지급돼야 할 세금을 빼앗아 피해도 없고 어렵지도 않은 부자들에게까지 지급해야 한다는 말은 평소 지론과 상충된 모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국민 88%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국회를 향해 “세금 많이 낸 게 무슨 죄라고 굳이 골라서 빼냐”고 비판한 이 지사를 지적한 것이다.

정 전 총리는 “정부와 국회가 어렵게 합의한 결정을 우선 존중하는 것이 공인의 자세”라며 “국가가 부자와 빈자를 편 갈라선 안되지만 구조적 격차와 불평등을 도외시 해선 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 지사는 기본소득 목적세를 신설하면 국민 80∼90%는 내는 세금보다 받는 기본소득이 많다고 했는데, 10∼20%의 국민은 무슨 죄를 지었다고 안 내던 세금을 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야 말로 조삼모사, 국민 기만으로, 국가를 운영하겠다는 분이 국민을 속이려 들다니”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진실한 것 이상 더 훌륭한 전략은 없다’고 했다. 정직하게 경쟁하자”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