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익산 도시관리공단 설립’ 최종 심의 ‘적합’ 결정

기사승인 2021. 09. 09. 12: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후 시의회 설명회 및 관련 조례안 제정 등 절차 진행
익산시
익산시 청사
익산 박윤근 기자 = 전북 익산시가 추진하는 ‘익산시 도시관리공단 설립안’이 최종심의를 통과했다.

교수, 회계사 등 외부전문가, 시의원, 관계공무원 총 7인으로 구성된 익산시 도시관리공단 설립심의위원회에서는 지난 8일 공단 설립이‘적합’하다는 결정을 내렸다.

위원회는 타당성검토 용역결과, 시민공청회 결과, 전북도 협의자료를 토대로 적정성, 경제성, 공공성 등 12개 지표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익산시 도시관리공단 설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공단설립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행정서비스 질 향상에 높은 점수를 줬으며, 방만경영 통제, 시의회와의 협조, 설립 후 신규사업 수행에 따른 적정 조직인력 구성에도 힘써줄 것을 함께 주문했다.

시는 도시관리공단 설립의 최대 관문인 설립심의위원회를 통과함에 따라 설립 추진에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이며, 향후 시의회 설명회 개최, 조례제정안 등을 마련해 입법예고를 거쳐 의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지난달 홈페이지에 공단설립 시민의견 게시판을 개설한 시는 앞으로도 설립전과정에 걸쳐 시민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시민과 함께 공단을 만들어 나간다는 포부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추후 조례 제정 등 도시관리공단 설립과정에 필요한 절차를 시의회와 충분한 소통과 협의를 통해 진행해 나갈 예정이며 시민에게 행복을 줄 수 있는 공단이 되도록 빈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시 도시관리공단이 설립하게 되면 △국민생활관 △서부권역다목적체육관 △배산실내체육관 △익산문화체육센터 △종합운동장 △공영주차장(5개소) △쓰레기종량제·음식물쓰레기 △현수막게시대 총 8개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