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연금 ‘암초’ 만난 SK이노…“배터리 분사 영향? 제한적”

국민연금 ‘암초’ 만난 SK이노…“배터리 분사 영향? 제한적”

기사승인 2021. 09. 15.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이노베이션
국민연금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사업 분사 계획에 반대표를 던질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SK이노베이션 안팎에선 실제 분사 추진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봤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16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가칭 ‘SK배터리 주식회사’와 ‘SK 석유개발(E&P) 주식회사’를 물적분할하는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수탁위)는 지난 14일 회의를 열고 SK이노베이션의 해당 임시 주총 안건을 심의한 결과 반대표 행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은 SK이노베이션 지분 8.05%를 소유한 2대 주주이며, 수탁위는 국민연금의 의결권 등 주주권 행사를 심의하는 기구다.

수탁위는 SK이노베이션의 분할계획의 취지와 목적에 공감하지만, 배터리사업을 비롯한 핵심사업부문의 비상장화에 따른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이 같은 국민연금의 반대 결정에도 불구하고 SK이노베이션의 물적분할은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물적분할은 특별결의 사안으로 주총 참석 주주 의결권의 3분의 2 이상 찬성, 발행주식총수 3분의 1 이상 찬성해야 의결된다. SK이노베이션의 최대 주주는 지분 33.4%를 보유한 SK㈜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말 LG화학이 LG에너지솔루션을 분할 할 때도 이번과 같은 이유로 반대한 바 있다. 하지만 LG화학 주총 출석 주주들의 80% 이상이 분할을 찬성해 안건이 통과됐다.

SK이노베이션 안팎에서도 국민연금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상황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의결권 의사 기관에서 외국인 및 기관들에게 찬성을 권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국민은행이 반대표를 던진 전례를 감안할 때 그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귀띔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