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창원 스마트파크’, 똑똑한 자율공장으로 탄생

LG전자 ‘창원 스마트파크’, 똑똑한 자율공장으로 탄생

기사승인 2021. 09. 16. 1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방가전 생산기지 경남 창원 'LG 스마트파크'
지능형 자율공장 'LG 스마트파크' 통합생산동 준공
착공 4년만에 신축 통합생산동서 냉장고, 정수기 등 생산
창원 LG스마트파크_5_전경
창원 LG스마트파크/제공=LG전자
LG전자의 주방가전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이 지능형 자율공장으로 다시 태어났다.

LG전자는 16일 경남 창원시 LG 스마트파크에서 재건축을 마친 통합생산동 1차 준공식을 진행했다.

LG전자는 8000억 원을 투자해 주방가전을 생산하는 기존 창원1사업장을 친환경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하고 있다. 4년간 약 4800억 원을 투자해 이번에 통합생산동 1단계 가동에 들어갔다.

LG전자는 개별 건물에 분산돼 있던 제품별 생산라인을 하나의 생산동에 통합했으며 이번 1차 준공으로 냉장고, 초(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 냉장고, 정수기 등 3개 라인부터 생산을 시작했다.

LG전자는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지속적으로 선점하기 위해 2024년까지 통합생산동과 창고동 등 연면적 33만6000제곱미터(㎡) 규모의 2개동 6개 라인을 갖춘 자율형 지능공장을 완공할 계획이다.
창원 LG스마트파크_5_전경
창원 LG스마트파크/제공=LG전자
신축 통합생산동은 조립, 검사, 포장 등 주방가전 전체 생산공정의 자동화율을 크게 높였다. 설비, 부품, 제품 등 생산 프로세스 관련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생산 효율성과 품질 경쟁력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딥러닝을 통한 사전 품질 예측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생활가전 생산공정의 디지털 전환을 구현했다. 지능형 무인창고, 고공 컨베이어를 도입해 물류 체계도 개선했다.

LG전자는 통합생산동이 최종 완공되면 200만대 수준이던 기존 창원 1사업장의 생산 능력이 연간 300만대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창원 스마트파크를 전세계 생산기지의 롤모델로 삼을 예정이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한 대한민국 창원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의 핵심 기지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