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백화점 ‘현대식품관 투홈’, 농가·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 나서

현대백화점 ‘현대식품관 투홈’, 농가·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 나서

기사승인 2021. 09. 22.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식품관투홈_상생상회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상생상회 매장에서 현대백화점 직원이 ‘현대식품관 투홈’ 종이 쇼핑백을 들고 있다./제공=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서울시가 운영 중인 상생 교류 플랫폼 ‘상생상회’와 손잡고 ‘온라인 상생 프로젝트’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온라인 상생 프로젝트’는 서울시 ‘상생상회’에 입점된 중소 농가와 소상공인에게 식품 전문 온라인몰 ‘현대식품관 투홈’을 통한 온라인 판로 지원과 위생 및 마케팅 컨설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현대백화점은 온라인 판매 경험이 부족한 농가를 위해 상품 등록은 물론 전문 스튜디오를 통한 상품 촬영, 유명 셰프 등과 협업한 ‘투홈 매거진’ 스토리텔링 콘텐츠 운영 등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온라인 상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현대백화점은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현대식품관 투홈에서 과수화상병(화상균에 의해 과수가 타들어가는 병)으로 생산량이 줄어든 충북 충주시의 사과, 전통 방식을 고수하는 강원도 홍천군 양조장에서 생산한 전통주를 판매한다고 전했다.

다음달에는 현대식품관 투홈 내에 농·특산물 200여 개 상품을 농가에서 바로 배송해주는 ‘동행마켓’을 숍인숍으로 론칭하고, 월 2회 이상의 기획전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은 내년까지 동행마켓 내 상품수를 1000개 이상 확대하고, 지역 농가의 우수한 상품을 활용한 단독 상품을 개발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온라인 상생 프로젝트를 통해 기존 현대식품관 투홈을 이용중인 고객에게도 지역 농가의 우수한 상품을 소개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며 “이번 프로젝트가 온라인몰과 지역 농가·소상공인의 동반성장을 대표하는 ‘상생모델’로 자리잡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