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봉준호·하마구치 류스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스페셜 대담 진행

봉준호·하마구치 류스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스페셜 대담 진행

기사승인 2021. 09. 22.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1177_1632019334
봉준호(왼쪽부터)하마구치 류스케·레오스 카락스 감독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제공=부산국제영화제
봉준호 감독이 올해 부산을 찾는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22일 “봉준호·하마구치 류스케·레오스 카락스 감독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고 밝혔다.

영화제 측에 따르면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화제작 2편을 묶은 특별 프로그램과 봉준호 감독이 함께하는 스페셜 대담, 그리고 ‘홀리 모터스’(2012) 이후 9년 만에 선보이는 ‘아네트’와 함께 부산을 찾은 레오스 카락스 감독의 마스터 클래스가 예정 돼 있다.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이 연출한 ‘우연과 상상’ ‘드라이브 마이 카’ 등 신작 2편과 레오스 카락스 감독이 연출한 ‘아네트’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갈라 프레젠테이션 초청작이다.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은 ‘우연과 상상’으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 ‘드라이브 마이 카’(2021)로 칸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하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을 잇는 차세대 일본 감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평소 봉준호 감독의 팬으로도 유명한 그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특별전 ‘한국영화 100년사, 위대한 정전 10선’ 에서 상영된 ‘살인의 추억’(2003) GV에서 특별 게스트로 참여해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해 일본에서 ‘기생충’(2019)에 관한 깊이 있는 대담을 이끌기도 했다.

관객과의 대화는 다음 달 7일 영화 ‘드라이브 마이 카’와 ‘우연과 상상’ 상영 뒤 진행될 예정이다. 두 감독이 함께하는 이번 스페셜 대담은 두 작품의 상영과 GV를 모두 끝낸 뒤, 두 영화를 본 관객들 앞에서 진행된다.

이어 10일 오후 5시에는 레오스 카락스의 마스터 클래스 ‘레오스 카락스, 그는 영화다’를 마련했다. 레오스 카락스 감독은 클래식 영화를 소환해 재해석함과 동시에 영화의 새로운 잠재력을 끊임없이 탐구해온 거장으로, 제74회 칸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아네트’와 함께 부산을 찾는다.

이 영화는 형제로 결성된 미국 록 밴드 스파크스의 음악과 오랫동안 뮤지컬 영화를 꿈꿔온 레오스 카락스의 열정이 만나 탄생한 이번 작품은 스타 커플인 오페라 여가수(마리옹 꼬띠아르)와 스탠드업 코미디언(아담 드라이버) 사이에 아네트라는 딸이 태어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 마스터 클래스는 감독의 독창적인 영화세계를 탐구하는 뜻 깊은 시간으로, 영화인들과 부산국제영화제 관객이 세계적인 거장과 직접 눈을 맞추고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직접 모더레이터를 맡아 진행할 예정이다.

봉준호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스페셜 대담과 레오스 카락스의 마스터 클래스 티켓 예매는 오는 30일 오픈된다.

한편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다음 달 6일부터 오는 15일까지 열흘간 개최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