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가덕도신공항 주민지원 민관협의회 출범…27일 첫 회의

기사승인 2021. 09. 23.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산시청 2
부산시청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 가덕도 주민과 공항 건설 관계기관과의 유기적 협력을 구축하기 위한 ‘가덕도신공항 주민지원 민관협의회’가 첫발을 내디딘다.

부산시는 오는 27일 가덕도신공항의 신속한 건설을 지원할 민관협의회 첫 회의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이달 17일부터 시행된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 시행령과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따른 주민지원 등을 위한 민관협의회 구성’ 조례를 바탕으로 민간협의회를 구성해 지역주민의 권익을 보호하고 신공항 건설에 따른 갈등 해결 대안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민관협의회는 당연직 1명(부산시 신공항추진본부장)과 위촉직 9명 등 총 10명으로 구성했다.

위촉직에는 △가덕도에 주민등록을 둔 주민 4명(주민대표) △오원세·제대욱 부산시의원△가덕도신공항 기술검토위원회 위원인 정헌영 부산대 교수(공항 관련 분야 전문가) △부산시 소속 담당관 2명(신공항 관련 업무 추진 공무원) 등이 포함됐다.

27일 첫 회의에서는 위원장과 부위원장 선출을 비롯해 민관협의회 운영세칙을 마련하고 가덕도신공항 추진현황을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가덕도특별법 하위법령 제정 현황과 대책 등을 논의하는 등 향후 민관협의회 운영 원칙의 밑거름을 확정한다.

앞으로 민관협의회는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따른 주민지원 및 지원대상에 관한 사항, 가덕도신공항 추진 관계기관과의 상호협력체계 구축에 관한 사항, 그 밖의 협의회에서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민관협의회를 통해 가덕도 주민들을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가덕도신공항 조기 건설을 위한 상호 협업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협의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나갈 방침이다.

가덕도 주민대표는 “이번 민관협의회가 관계기관과 가덕도 지역주민들 간 원활한 소통이 이뤄지는 창구가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부산시 등 관계기관과 협업과 소통으로 서로 상생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민관협의회가 지역주민 권익 보호와 함께 가덕도신공항 건설 추진 동력을 위한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며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전까지 가덕도신공항이 반드시 개항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과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