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노인의 날 맞아 전국 노인복지관에 보행보조기 700여대 지원

기사승인 2021. 09. 29.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사는 2017년부터 보행보조기(실버카)를 전국 노인복지관에 4천 3백여대 지원
clip20210929144914
인천국제공항공사 신옥철 ESG경영팀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노인보행보조기 682대를 전달한 후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박노숙 회장(세 번째), 연수구노인복지관 박길순 관장(네 번째),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은정 팀장(첫번째)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인천공항공사
영종산 장이준 기자 =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노인의 날(10.2.)’을 앞두고 걸음이 불편한 어르신들 이동편의 지원을 위해 전국 174개 노인복지관에 노인보행보조기(실버카) 700여 대를 지원한다.

공사는 28일 인천시 연수구 노인복지관에서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인천국제공항공사 노인보행보조기 전달식’을 열고 노인보행보조기 682대를 전달했으며 코로나19 확산으로 노인종합복지관이 임시 휴관중인 상황을 감안해 복지관 소속 사회복지사들이 직접 가정을 방문해 노인 분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보행보조기를 전달할 계획이다.

공사는 2017년부터 걸음이 불편한 어르신들 지원을 위해 전국 노인복지관을 대상으로 보행보조기를 지원해왔으며, 올해까지 지원한 보행보조기는 총 4300여 대로 단일 기관 지원으로는 전국 최대 규모이다.

특히 이번 지원 사업 재원은 코로나19 위기극복 동참을 위해 공사와 4개 자회사(인천공항에너지, 인천공항시설관리, 인천공항운영서비스, 인천국제공항보안) 경영진들이 임금 일부를 반납해 조성한 ‘인천공항 코로나19 위기극복 기금’을 활용함으로써 그 의미를 더했다.

한편 공사는 이번 보행보조기 지원 외에도 지역사회 장애인 시설 리프트 특장차 지원, 6·25 참전 국가유공자 대상 전동휠체어 전달 등 교통약자를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교통약자 맞춤형 무장애(배리어프리) 여행상품 개발·판매, 공항종사자 대상 휠체어 사용법 교육 지원 등 공항 업무와 연계한 교통약자 이동권 보호 사업을 지속 확대함으로써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과 포용적 성장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김경욱 사장은 “앞으로도 어르신을 포함한 사회적 취약계층이 체감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 확대함으로써 사회적 가치 실현 및 ESG경영 실천에 앞장서는 바람직한 공기업 모델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