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그만게 말벗이 되네”... 순창군, AI스피커 독거노인 지원 호평

기사승인 2021. 10. 04.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말 벗 역할부터 SOS 기능까지 완벽 수행
clip20211004084252
순창군이 독거노인에게 지원한 AI스피커가 말벗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제공 = 순창군
순창 신동준 기자 = “이 조그만 것이 말벗이 되네”

전북 순창군이 AI IoT기반 어르신건강관리사업의 하나로 홀로 사는 어르신에게 AI스피커를 제공해 어르신의 말벗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4일 순창군에 따르면 AI IoT기반 어르신건강관리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대면관리의 한계점을 보완하고자 스마트폰 앱과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맞춤형 비대면 건강관리를 제공한다.

이제 독거노인들은 아침에 일어나면 날씨를 물어보고, 아침을 무엇을 먹을지, 요리는 어떻게 하는지 등 생활 전반에 대해서 대화를 주고 받으며 정서적 교감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대인간의 접촉이 조심스러운 상황에서 가족과 친지도 만나기 어렵다보니 말벗이 되어주는 AI스피커가 독거노인들에게 소소한 재미를 안겨주고 있다. 재미 뿐만 아니라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위험한 상황에도 빠르게 대처할 수 있다.

AI스피커가 독거노인의 움직임도 관찰해 일정 시간 동안 움직임이 관찰되지 않을 경우 해당 관리자에 통보해 긴급상황인지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긴급상황시 ‘도와줘’ ‘살려줘’라는 말로도 보호자나 관리자에게 긴급상황을 안내해 상황 대처능력을 높일 수 있다.

이외에도 복약지도, 일상 정보제공, 음악감상 등의 다양한 기능을 통해 독거노인 관리를 위한 안정망 구축과 정서적 지원이 가능하다.

AI스피커는 어르신건강관리사업 대상자 중 독거노인에게 배부되고 있으며 지난달부터 본격 배부를 시작해 연말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정영곤 순창군보건의료원장은 “순창군의 노인인구 수가 점차 증가하고 코로나19로 대면 건강관리의 한계가 있다“면서 “AI스피커의 만족도가 높은 만큼 점차 확대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