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美재무장관 만난 홍남기, ‘반도체 정보 제공’ 한국기업 우려 전달

美재무장관 만난 홍남기, ‘반도체 정보 제공’ 한국기업 우려 전달

기사승인 2021. 10. 15.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재닛옐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면담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제공=기재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현지시간)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미국 정부의 반도체 정보 제공 요청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옐런 장관과 양자면담을 갖고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만남에서 홍 부총리는 미국 정부의 반도체 정보 제공 요청에 대한 한국 기업의 우려를 전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달 삼성전자 등 글로벌 반도체 업계와의 화상 회의에서 45일 이내에 반도체 재고와 주문, 판매 등 공급망 정보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는데, 우리 업계에서는 내부 정보 유출을 우려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옐런 장관에 “지난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구축된 양국 간 글로벌 공급망 협력채널 등을 통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양국은 팬데믹 대응을 위해 보건·재무장관 간 긴밀한 연계를 통한 새로운 글로벌 보건 거버넌스를 마련하고, 취약국 지원을 위한 저소득국 빈곤감축 기금(PRGT) 규모 확대 및 국제통화기금(IMF) 내 신설을 논의 중인 회복·지속가능성 기금(RST)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디지털세와 관련해 매출 귀속기준 등 잔여 쟁점에 대한 실무 논의와 한국 내 이란 원화자금 문제에 대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해 옐런 장관은 신흥국 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국과 녹색기후기금(GCF)의 주도적 역할을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 회의에도 한국 이사실(한국, 호주 등 15개국으로 구성) 소속 국가들을 대표해 참석해 경제·금융 환경 및 시장흐름 급변으로 인한 정책 패러다임 전환에 대비해 각국 여건에 맞는 IMF 정책권고 필요성을 언급했다.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비를 위한 저소득국 지원, 회원국의 그린·디지털 경제로의 구조 전환 지원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