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뭉쳐야 찬다2’ 안정환vs이동국, 비치 싸커 게임 진행…승자는?

‘뭉쳐야 찬다2’ 안정환vs이동국, 비치 싸커 게임 진행…승자는?

기사승인 2021. 10. 17. 1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뭉쳐야찬다2
‘뭉쳐야 찬다2’ 안정환 감독과 이동국 코치의 자존심이 걸린 비치 싸커가 펼쳐진다./제공=JTBC
‘뭉쳐야 찬다2’ 안정환 감독과 이동국 코치의 자존심이 걸린 비치 싸커가 펼쳐진다.

17일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에서는 안정환 감독을 상대로 3전 3패를 기록했던 이동국 코치의 복수전이 벌어진다.

이날 본격적인 단합대회에 앞서 팀을 나누기 위해 앞으로 나선 안정환 감독과 이동국 코치는 원하는 팀원을 영입하기 위해 적극적인 애정 공세에 들어간다. 특히 안정환 감독이 “저에게 오면 10회 출전 선발권을 주겠다”고 파격적인 공약을 내세우며 이동국 코치를 도발해 팀원 선정부터 치열한 모습을 보인다.

단합대회의 열기가 점차 더해지는 가운데 이어진 비치 싸커에는 특별한 벌칙이 걸려 전설들의 승부욕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지금껏 안정환 감독과의 승부에서 3전 3패를 기록한 이동국 코치가 “오늘이 이기는 날”이라며 열정을 불태워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에 안정환 감독은 “오늘만 살거야?”라고 자신만만하게 되받아쳐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김용만과 김성주의 끊임없는 편파 판정도 이동국 코치를 당황케 한다. 두 해설진 역시 안정환 팀의 승리를 예측한 것. 대놓고 안정환 팀을 편애하는 두 사람에게 서러움이 쌓인 이동국 코치는 결국 “나 안 해!”라며 경기 중단까지 선언했다고.

과연 이동국 코치가 김용만, 김성주의 편파 판정을 이겨내고 안정환 감독을 상대로 첫 승을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더불어 ‘어쩌다벤져스’에 새롭게 합류한 원조 에이스 이대훈이 승부를 결정짓는 골든 골로 화려한 입단 신고식을 노린다. 무엇보다 이대훈은 치열한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것은 물론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든 개인기까지 펼쳤다는 전언이다.

17일 오후 7시 40분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