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ADEX 2021]4차산업기술 융합 항공우주산업 미래 제시

[서울 ADEX 2021]4차산업기술 융합 항공우주산업 미래 제시

기사승인 2021. 10. 19.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항공우주산업, 차기 기본훈련기에 전기추진 적용 검쵸
1일차 전시 참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서울 ADEX 2021’에서 KF-21과 소형무장헬기, 무인기 등을 선보인다./제공=KAI
KAI C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서울 ADEX 2021’에서 4차산업 기술과 융합한 항공우주 산업의 미래를 선보인다. 이전까지 ADEX를 통해 한국 항공우주산업의 현재를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한국 항공우주산업의 미래 방향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KAI는 미래비전·고정익·회전익·미래사업 등 4개 구역으로 나눠 전시관을 구성했다.

미래비전 존에는 지금까지 KAI가 개발하고 생산한 제품의 군집 전시를 통해 국내 유일의 항공우주체계 종합 역량을 알린다. 내년 초도비행 예정인 한국형전투기(KF-21)의 가상 시범비행과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UAM)가 영상으로 소개된다. KAI는 유인수송용과 무인화물용 두 가지 버전 UAM을 이 자리에서 최초 공개한다. 전기 배터리 추진 기반의 수직이착륙기(eVTOL)의 파워트레인·날개·기본시스템을 공용 플랫폼으로 채택해 확장성을 높였다.

고정익 존에는 KF-21과 성능개량을 진행 중인 FA-50 경공격기, 차기 기본훈련기(Black Kite)가 전시된다. 특히 처음으로 공개되는 차기 기본훈련기는 공군의 요구를 기반으로 추력과 조종사 훈련 편의성을 강화하는 한편 미래 항공기술인 전기추진 시스템 적용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전익 존에는 유무인복합체계(MUM-T: Man-Unmanned Teaming)가 적용된 수리온 기반의 상륙공격헬기 실물이 전시된다. MUM-T는 미국·유럽 등 선진국에서도 아직 연구 중인 개념으로 유인기의 생존성과 작전 효율성을 비약적으로 높이는 미래형 무기체계다.

미래사업 존에는 다양한 위성들과 수직이착륙 무인기(VTOL),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개념의 미래형 훈련체계 등이 전시된다. KAI는 뉴스페이스 시대에 발맞춰 주력사업인 중형급 위성을 넘어 저궤도 소형 위성, 발사 서비스, 위성 정보 및 영상분석 서비스 분야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미래형 훈련체계는 기존 시뮬레이터 개념에 메타버스 등 4차산업 기술을 접목해 AR·VR 장비를 활용한 모의 비행훈련, 워게임, 가상 정비훈련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전시관에서 직접 체험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전시회 기간 KAI는 다수의 국내외 전문 업체들과 미래사업 추진을 위한 기술제휴, 사업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다양한 해외 고객들과의 면담을 통해 수출 확대를 모색한다.

KAI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이는 다양한 항공우주의 미래사업을 통해 국내외 고객들에게 4차산업 융합기술이 이미 KAI 손 안에 있다는 확신과 신뢰를 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