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式 ‘낙하산’?…뇌물·미투 전력자, 경기도 산하기관 임원”

“이재명式 ‘낙하산’?…뇌물·미투 전력자, 경기도 산하기관 임원”

기사승인 2021. 10. 19.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 국감] 경기도 국정감사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의주 기자songuijoo@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열린 채용’이라는 미명 하에 자격 논란 소지가 있는 측근 수십명을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임원으로 임명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토위원회 소속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전·현직 간부 중 이 후보의 측근이 40여 명에 달하며, 이 중 상당수가 해당 분야에 전문성을 갖추지 못한 ‘낙하산’ 인사들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범죄 이력이 있거나 미투 논란을 일으킨 ‘부적격’ 인사도 포함돼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 후보의 측근을 △2017년 대선 캠프 및 2018년 지방선거 캠프 출신 △성남시장 재임 당시 성남시 및 산하기관 출신 △국회 및 시·도의회 출신 등 크게 세 부류로 분류했다. 이들이 경기도 일자리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등 경기도 산하 주요 공공기관을 점령하고 있다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경찰 경무관 출신인 박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경상원) 전 상임이사는 금품수수 혐의로 실형을 받아 적격성 논란이 있었음에도 지난해 11월 상임이사로 임명됐다. 그는 경기도 용인시 한 카페에서 술에 취한 채 업주에게 행패를 부려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으며, 지난 15일 직위해제됐다.

지난 2018년 광주 광산구청장 선거에 출마하려다 과거 성희롱 사건이 폭로되면서 출마를 포기했던 강모 씨는 지난 7월까지 경기도농수산진흥원장을 지냈다.

이종배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 /송의주 기자songuijoo@
이 후보의 이 같은 ‘낙하산’ 인사는 2018년 9월 시행한 ‘열린 채용’‘을 통해 본격화됐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다. 경기도의 16개 공공기관이 다른 지자체들과 달리 간부 채용 과정에서 구체적인 자격 요건을 두지 않으면서 자격 논란 소지가 큰 이 후보 측근들이 대거 진입했다는 것이다.

‘대장동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대표적이다. 유 전 본부장은 관광 관련 경력이 전무한데도 경기관광공사 사장까지 역임했다.

이 의원은 “이 후보가 지사로 취임한 후 시행된 열린 채용이 ‘이지사 측근을 위한 전용문’,‘낙하산 투하를 위한 활주로’로 전락했다”며 “전문성이 없는 보은 인사의 경우 업무파악도 제대로 못한 채 자리만 지키다 나감에 따라 기관은 엉망이 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인사의 적정성을 확인하고자 경기도에 공모 관련 공고문과 제출서류 등을 요구했지만, 경기도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