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채아, ‘연모’→‘교토에서 온 편지’까지 출연…연이은 연기 행보

한채아, ‘연모’→‘교토에서 온 편지’까지 출연…연이은 연기 행보

기사승인 2021. 10. 21.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채아
한채아가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에 출연한다/제공=네버다이엔터테인먼트
한채아가 연기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소속사 네버다이엔터테인먼트는 21일 한채아의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 출연 소식을 전했다.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제15기 장편제작 연구과정 작품인 ‘교토에서 온 편지’는 부산영상위원회가 신설한 2021 메이드 인 부산(Made In Busan) 장편영화 제작지원 사업에 선정된 첫 작품이다.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는 부산 영도를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엄마 ‘화자’의 과거를 알게 되며 변해가는 세 딸의 삶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탄탄한 스토리와 섬세한 캐릭터 묘사로 KAFA 지원작 중 단연 기대작으로 꼽힌다. 8편의 KAFA 지원작 중 부산을 배경으로 하고 영화의 대부분을 부산에서 촬영 예정이라는 점과 높은 작품성을 인정받아 이번 사업에 선정됐다.

드라마 ‘연모’를 통해 본격적인 연기 활동에 신호탄을 쏘아 올린 한채아는 첫째 혜진 역을 맡았다. 혜진은 세 자매 중 장녀로, 남편을 잃고 세 자매를 키우는데 세월을 보낸 엄마의 삶 일부를 찾기 위해 동생과 함께 일본으로 떠나는 인물이다. 앞서 배우 한선화가 둘째 혜영 역 출연 소식을 전하며, 한채아와 한선화의 시너지에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

한채아는 이달 첫 방송된 드라마 ‘연모’에서 임팩트 있는 도입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한채아는 특별출연임에도 불구하고 극에 존재감을 가득 채우며 감정의 소용돌이 속 애틋한 모성애 연기로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