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차전지 배터리 수요 확대로 고성장 전망”

“2차전지 배터리 수요 확대로 고성장 전망”

기사승인 2021. 10. 22. 0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H투자증권은 22일 포스코케미칼에 대해 완성차 생산 차질에 따른 양·음극제 판매 부진 영향으로 단기 실적 모멘텀이 부재할 것으로 예상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7만원을 유지했다.

포스코케미칼의 올해 3분기 실적은 시장전망치(컨센서스)를 하회했다.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한 5049억원으로 컨센서스에 부합했으나 영업이익은 62% 증가한 314억원으로 컨센서스를 16% 밑돌았다.

주민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인건비 상승에 따른 일회성 비용 약 50억원이 반영된 영향”이라며 “이를 제거할 경우 컨센서스에 부합하는 수준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그는 “본업은 포스코 조강 생산량 증가로 내화물, 생석회 중심의 호실적을 달성했으나 반도체 공급 부족에 의한 완성차 생산 차질 영향으로 양·음극제 판매량이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며 “특히 다양한 차종에 탑재되는 음극재 영향이 컸다. 4분기에도 완성차 생산차질에 의한 판매량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포스코케미칼의 4분기 영업이익은 47% 증가한 307억원으로 컨센서스 388억원을 20%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3분기와 마찬가지로 양극재보다는 음극재가 부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연구원은 “NH투자증권은 2021년 음극재 매출액 전망을 종전 대비 8% 하향 조정했으나 2022년 음극재 매출액은 생산회복과 이연수요를 감안해 종전 추정치를 유지했다”며 “단기 실적 모멘텀이 부재한 가운데 중장기 실적 추정치를 상향시킬 해외 증설, 신규 고객 확보, 업스트림 진출에 의한 원가경쟁력 향상 확인이 주가 상승의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